About Us

Introduction

Welcome to MindsGroup

마인즈그룹은 조직문화 컨설팅, corporate culture consulting을 하는 교육사입니다. 

2000년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이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intercultural communication, 교육사로 출발했으며, 2007년부터 조직문화 진단, 트레이닝, 코칭 등으로 비즈니스 업무 영역을 확장하고 조직문화 컨설팅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교육사로서 우리의 책무는 조직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는 데 있습니다. 조직은 곧 사람인 바, 사람을 존중하는 태도를 견지하고 교육 의뢰 사의 특정 상황을 고려하여 고유의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실행합니다. 

MindsGroup (MG) is an education company that provides corporate culture consulting.

Founded in 2000 as an intercultural communication training company, MG expanded its business area in 2007 to organizational culture consulting involving organizational development, people training and coaching.

Our responsibility as educators is to help the organization grow and develop. Organizations are people, so we design and practice our own holistic, people-centered programs rooted in respect of people, always taking the specific circumstances of client companies into consideration.

Our Team

마인즈그룹 팀은 이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교육과 조직문화 컨설팅, 트레이닝, 코칭 등과 같은 교육적인 일을 하는 사람들로서 직업윤리와 책임 의식이 투철하며 고객사와의 협업이란 단지 비즈니스인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함께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데 기여하는 것이라는 인식을 하고 있습니다.

MindsGroup is a team of three persons in partnership who are most competent for the job. As persons who provide educational work for intercultural communication, organizational consulting, training and coaching, we have professional ethics and sense of responsibility and know cooperating with clients is not only about business but also contributing together to make a better world.

최은화, Choi, Unwha _ CEO / Founder

Teacher, Trainer & Coach

문제해결을 위해서 확산적 사고와 수렴적 사고의 지적 능력을 서로 상관해 적용하는 균형 감각을 가진 그는 선생의 자질을 두드러지게 가진 사람이다.
    그는 아버지의 직업을 쫓아 성장기를 미국, 영국, 파나마, 노르웨이 등지에서 보냈고 미국에서 MBA 과정을 마쳤다. 이후 미국의 다국적 기업 맥도넬 더글라스, McDonnell Douglas Company, 에 입사해서 다양한 국적 출신의 사람들과 일을 하며 여러 나라에서 해외 근무를 경험했다. 1994년 귀국한 그는 한국인으로서 한국에서도 해외에서 못지않은 문화적 차이에 따른 불편함을 겪으면서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과의 소통의 문제에 천착했다. 이러한 그의 문제의식은 2000년 교육회사를 설립하여 이 문화교육을 시작한 계기가 되었는데, 주로 한국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기업의 외국인 매니지먼트를 대상으로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차원의 교육을 했다. 2007년부터는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글로벌 기업의 국제적 업무를 효율적으로 돕는 IHRM서비스로 비즈니스 부문을 확장했고, 그때로부터 지금까지 주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조직문화 컨설팅을 하고 있다.

Unwha is a person with a striking qualities of a teacher. She has a sense of balance to apply mental faculties of divergent and convergent thinking interrelatedly.
     She spent her growing-up years in Panama, Norway, and the UK, following her father’s job and graduated with an MBA from the U.S. Afterwards, she entered McDonnell Douglas Aircraft Company, a U.S. based multinational corporation and worked with people from diverse nationalities and in various countries. Returning to Korea in 1994, she experienced cultural differences as a Korean no less than overseas.  Realizing there is a lack of understanding of universality in the Korean society, she delve into the issues of communication with people from different cultural background. Such critical mind served as a trigger to establish an education company in 2000 to start intercultural training, mostly with foreign management working for global companies in Korea to improve understanding of Korea and Koreans and working with Koreans. From 2007, the business expanded into IHRM to effectively support people matters in organizations with diverse cultural background and since then she has been focusing in organizational culture consulting for global companies. 

현금호, Hyun, Geumho _ Program Director

Writer, Editor and Spiritual consultant

통찰력이 뛰어나고 지각한 바를 명료하게 개념화하기 좋아하는 성향을 가졌다. 직업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경력을 쌓았는데, 대체로 조직에 속해서 일하기보다는 독립적으로 사업을 했다. 자영업에 종사한 기간이 10년이 넘고, 해외여행 업계에서도 일을 했으며, 독립출판사를 운영하면서 편집자로서 일을 했고 또 글을 쓰는 일을 했다. 이런 직업적 변화는 그에게 단절이 아니라 세상을 통합적으로 이해하려는 삶의 태도를 갖도록 이끌었다. 자신의 경험에 바탕한 글을 써서 여러 권의 책을 출간했는데 까페 운영 경험으로는 [Coffee, 2004], 다른 문화권으로의 여행 경험은 [사진을 보면서 읽는 실크로드, 2006], [사진을 보면서 읽는 히말라야, 네팔, 2008] 등과 같은 책을 썼다. 한편 특별히 동물과 유대감을 느끼는 그는 [개와 사람 사이, 2005]를 출간하여 세간의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의식 경험을 언어로 조직해 본 공부는 그에게 마인즈그룹의 교육 프로그램 디렉터로 일할 수 있는 기반이 되었고, 2007년부터 지금까지 고객사마다의 고유의 프로그램을 창의하는 데 열정을 쏟고 있다.

Geumho is an inspirational speaker. She has great insight and likes to clearly conceptualize her perception. 
    She has had a career in a variety of fields and rather than working in an organization, she did business independently. She ran her own cafe for over 10 years and indie publisher while working as a writer and an editor and also worked in an overseas travel agency. Such changes of jobs did not bring disconnectedness but rather led her to have an attitude of life of understanding the world in an integrated way. She wrote several books based on her experiences and published [Coffee, 2004] from her cafe management experience, [Silk Road, 2006] and [Nepal, Himalaya, 2008] from her travel experiences to other cultures. Also, as a person with a special bond to animals, she wrote and published [Between Dogs and People] receiving favorable reviews. Her working on her conscious experience in words gave her the basis for working as the Director of the education program for MindsGroup and since 2007, she has been giving her passion in creating unique programs for each client companies.

여동완, Yeo, Dongwan _ Art Director

Photographer, Graphic designer, Book designer, Wooden furniture designer and maker

여동완은 다큐멘터리 사진가로서 20여 년간 국내 외 신문, 잡지, 방송, 출판 등 거의 모든 대중 매체를 통해 활동했다. 개인적으로도 다수의 전시와 사진집, 그리고 단행본을 출간했다. 세기 전환기에 초대전(Into Tibet, 학고재, 1999)을 한 후, 그는 다큐멘터리 사진가라는 타이틀을 벗어버리고 시각이미지 작업을 하기 시작했다. 그에게 이제 사진기는 그의 정신 세계를 표현하는 도구로 되었고, 그때로부터 생활을 위해 그래픽디자인과 북디자인 분야로 활동 영역을 넓혔는데 이는 그가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한 덕택이다. 특정 조건을 충족시켜야 하는 그래픽디자인과 북디자인 작업에서도 그는 질의 가치를 우선으로 하는 근성을 발휘해서 그가 작업한 수많은 결과물들에서는 고전적인 지적 구성력과 섬세한 감각이 돋보이는, 그만의 고유한 숨결을 느낄 수가 있다. 이렇게 오랫동안 시각적인 작업을 해온 그가 오늘에 이르러 마인즈그룹의 아트디렉터로 참여하고 또 나무가구 디자인을 하고 만드는 일을 하고 있는 바, 그는 자신의 삶 속에서 다양한 경력 이행을 통해 인간의 미학적 삶을 지향하는 특성을 구현하며 예술적 삶의 양식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Yeo Dongwan began his profession as a documentary photographer and was active throughout all mass media, domestic and foreign newspaper, magazine, broadcasting and publishing for 20 years. Personally, he held numerous exhibits and published photograph collections and books as well. At the turn of the century, after his invitational solo exhibition (Into Tibet, Hakgojae, 1999), he let go of being tied down as a documentary photographer and turned to visual image works. For him, the camera had turned into a tool to work on realizing the spiritual world he sensed and since then, he spread his activities to graphic and book design for living, which was due to his undergraduate study in visual design. As a graphic and a book designer, he shows the disposition of giving priority to the value of quality even within the given conditions of reality so one feels his own sense highlighting classical intellectual composition and delicate sensibility in his numerous works. He has been doing visual work for a long time and now, he is the Art Director for MindsGroup and he also designs and makes wooden furniture. Through his fulfillment of various experiences in life, he is embodying the character of aesthetic life of man showing the pattern of artistic life.

Our Clients

Analytik Jena Korea Ltd.
Austrian Embassy Korea
Bayer CropScience Korea Ltd.
Bayer Korea Ltd.
BMW Financial Services Korea Co., Ltd.
Bosch Korea Ltd.
Dr. Oetker Korea Ltd.
EU Delegation Korea
Hahl-Pedex
Heineken Korea Co., Ltd.
Konrad-Adenauer-Stiftung Korea
Mercedes-Benz Korea Ltd.
Mercedes-Benz Financial Services Ltd.
Merck KGaA
Moet Hennessy Korea (LVMH Group)
Nestle Korea Ltd.
Netherlands Embassy Korea
Osram Korea Co., Ltd.
Pacific Life Re Korea
Reinhausen Korea Ltd.
Roche Korea Co., Ltd.
Roche Diagnostics Korea Co., Ltd.
Samsung Group
SK Group
Tetra Pak Korea
Thyssenkrupp Elevator Korea Ltd.
Trumpf Group
Volvo Construction Equipment
Zuellig Pharma Korea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