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Programs

Working with MindsGroup

우리는 고객사의 산업 분야의 특성과 현재의 조직문화, 매니지먼트의 방향성, 리더십 스타일 등을 고려하여 항상 고유한 프로그램을 디자인합니다.  

우리는 이 문화 커뮤니케이션 교육, 조직문화 컨설팅, 트레이닝, 코칭 등과 같이 서로 다른 형태의 프로그램일지라도 기본적으로 인류보편적 가치에 기반하여 고객사가 실행가능하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합니다.

우리 프로그램의 전개 방식과 문제해결 방안은 개인이 아닌 팀(또는 조직, 나아가 세계)의 방향성을 의사결정 표준으로 삼고, 교육 대상의 입장과 조건 그리고 상대의 호흡에 맞춰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We are mindful of client companies’ industry characteristics, current organizational culture, management direction and leadership style when designing programs for our clients.

We create programs for clients to be able to put to practice according to the company values and direction in step with Universality even though they are different types of programs, such as intercultural communication education, organizational culture consulting, training and coaching, etc.

We follow the direction of the team (or the organization and further the world), not the individual, as a decision-making standard in how we approach and deploy to solve problems and conduct programs according to participants’ position and condition as well as their pace. 

About Our Programs

Our principle areas of service and information about the programs

▪ Intercultural communication

이른바 지구촌 시대다. 인터넷이라는 단일한 소통공간이 구축된 지 이미 오래고, 글로벌 인터넷은 인류 공동의 뇌 역할을 하고 있다. 지식정보 산업을 포함한 모든 산업 분야는 물론 예술 분야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시대이다 보니 그야말로 어디에 살고 있던 세계시민의식이 요구되고 있고, 시나브로 세계 각지에 사는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도 점점 유사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더는 다른 나라나 집단의 문화를 이해할 필요가 없어진 것 아닌가? 하지만 지구촌이 돌아가는 사정을 보면 국가나 집단 간의 문화 차이로 인한 몰이해와 차별은 여전하다. 지구별은 아직 모두에게 공정한 터로 되지는 않았고, 인류는 그런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는 중에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다른 집단의 문화를 올바로 이해할 필요성이 어쩌면 더욱 요구되고 있다고도 볼 수 있는데, 지금과 같은 인터넷 시대에서는 피상적인 차이보다 그 어떤 국가나 집단이 소통하는 방식, 즉 집단의식에 대한 이해를 할 필요성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따라서 우리는 특정 집단의 문화를 이해하고 함께 일하기 위해서는 최우선적으로 그 집단의 역사성에 주목한다. 역사는 현재이기 때문이다. 역사를 보는 관점은 크게 2가지다. 하나는 연대기적으로 사건 위주의 역사적 사실로 보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사상사적인 측면의 흐름을 보는 것이다. 물론 기본적으로 역사가 펼쳐진 지리적 환경조건을 간과해서도 안 될 것이다. 이런 인식에서 우리는 어떤 나라나 집단이든 그들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서, 공유하고 있는 집단의식을 통찰하고 표상화된 특성을 현재의 사회상과 통섭해서 이해한다. 단언컨대 그래야 비로소 다른 문화의 본질을 이해할 수 있으며 또 그것은 언제나 보편성에 기반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 마침내 소통하며 함께 일 할 수 있고, 나아가 함께 앞날을 논할 수 있다.

It is so-called the global age. It already has been 30 years or so since the Internet, the virtual communication space, was built serving as the common brain of mankind. Since it is an era in which all fields of industries including knowledge-information and even art have taken an active part in the international arena, it is indeed time we have to live as global citizens. This is how things are today, we are witnessing a phenomenon in which the lifestyles of people around the world are becoming more and more similar.
     Then, is there no need to understand the culture of other countries or groups anymore? In fact, the world is still controlled by countries or groups, so we are all the same having some trouble understanding the cultural differences. The planet earth has not been created as a fairground yet, we are in the middle of moving in that direction. Veritably, there is a greater need to understand other cultures and its essence, and in this age of the internet, it is about understanding a group’s collective consciousness, how people in a country or culture communicate, rather than the superficial differences.
     In order to work with people from different cultures, we pay our foremost attention to the group’s historicity. It is because history is the present and only by looking at their history can we understand their way of life physically and mentally. There are two main views on history, one is to look chronologically at events-oriented historical facts, and the other is to look at the flow of thought in history. Of course, we should not leave out the geographical and environmental conditions of which history is laid out. In such awareness, we look at the history and culture of any country or group to gain an insight into its shared collective consciousness and represented characteristics in consilience to the present society. That way, we can understand other cultures and its cultural essence in contact with Universality, and will be able to work by communicating with each other in multicultural environment, and plan the future together.

– Review and study the historicity and geographical environment of a certain culture to understand the group’s lifestyle and one’s way of thinking.

– Provide an understanding of the current social phenomenon, cultural essence based on Universality, and global values and direction rather than just highlight cultural relativity.

– Support people who work at multinational organizations to communicate and work more effectively and efficiently.

▪ Organizational culture consultation

모든 조직은 저마다 각기 다른 맥락을 가지고 있고 품은 에너지의 양도 다르다. 당연히 교육 당면 시의 활성 상태나 복잡도의 수위 또한 다르다. 조직은 곧 사람이고, 조직문화는 구성원들의 생각과 행동이 조직 내부에 드러나는 현상이기 때문이다. 하여 어떤 조직의 특성을 사물처럼 밖에서 윤곽을 그리고 그 내부의 정체를 규정한다는 것은 오류다. 다만 정황을 진단할 수 있을 뿐이다. 따라서 조직구성원을 위한 트레이닝 프로그램은 기본적으로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있는 조직의 업무 특성과 목적에 부합해야 한다. 그래야만 각기 역할이 다르고 또한 생각과 입장이 다른 구성원들에게 설득력 있는 프로그램으로써 기능하게 된다. 그러므로 조직문화를 진단하고 문제적 지점을 규명하는 것은 물론 그 문제의 해법 제시의 의사결정 기준은 언제나 그 조직의 출발점이자 도달점인, 조직의 가치와 비전과 미션에 맞닿아야 한다.

Every organization has a different context and the amount of energy it holds is also different, and accordingly the level of activity or complexity at the time of training is also different. This is because organizations are people and organizational culture is a phenomenon in which people’s thoughts and actions are revealed inside the organization. Thus, it is an error to define an organizational culture from the outside; one can only diagnose the situation. Therefore, training programs for a company must be conformed to the industry sector and the goals of the organization with a clear purpose. Then it functions as a persuasive program for the members of an organization with different roles, positions and thoughts. So the decision-making standard for diagnosing and defining problematic points as well as suggesting solutions of an organizational culture should be based on its values, vision and mission, which is the starting point as well as the achieving point of that organization.    

– MG’s major part: Organizational culture development, Management & Employee development, and Top management consulting.

– MG’s methodology to diagnose organizational culture: Focus group interview, Management interview, Employee survey result evaluation, & Work culture monitoring.

– MG’s key topics to design programs: Leadership, Communication, Effective team building, Inter-departmental collaboration, Work effectively and efficiently, Work & life balance, and Work ethics.

▪ Corporate training facilitation

세계 각지에 퍼져 있는 글로벌 기업들이 자사 교육 프로그램을 내부 교육만으로 소화시키는 데는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는다. 조직마다 가진 조건과 상황에 따라 어려움의 정도가 다를 테지만,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문제적 지점은 전세계에 퍼져 있는 지역마다의 문화와 업무환경이 다른 데서 발생하는 어려움이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바로 언어의 다름에서 발생한다. 언어는 현생 인류에게 가장 유효한 의사소통 도구이므로 글로벌 업무환경에서 영어가 만국공통어로 된 지 오래지만 언어 유형이 현저히 다른 동양 문화권에서는 여전히 개념어가 왜곡되거나 행간을 오독하는 일이 많아 배움의 즐거움은커녕 오히려 부담만 가중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따라서 지역의 전문 트레이너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고 그 역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마인즈그룹은 십수 년 동안 글로벌 기업 교육을 한 경험에 바탕해 프로그램의 이니셔티브를 잡아 적절한 툴과 스킬을 사용해 자료 내용을 올바로 전달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지고 있다.

It is not easy for global companies to apply their own education programs to the subsidiaries all over the world and get the same expected results. The level of difficulty may vary for each organization with its given conditions, which is due to the distinct organizational culture of the local entities. One typical problem is the difference in language, currently the most effective means of communication for mankind. Even though English has become an official language for almost all global companies, in non-English speaking countries, especially Eastern cultures with a markedly different style of language, localizations of English concept words occur often  distorting or misinterpreting the content. It burdens the employees rather than letting them feel the joy of learning. Thus, there is an increasing need of local trainers to properly facilitate education materials of global companies. At MindsGroup, based on our years of experience in facilitating global programs in Korea and more, we have the capability to take the initiative in a program, apply it to local needs, and deliver the contents using MG’s unique tools and skills appropriately.

– Understand global education materials, equipped with knowledge based on corporate experience.

– Clarify and define concepts according to the content of the training programs.

– Facilitate bilingually, Korean & English, freely as needed engaging participants with ease in the session.

– Provide feedback on the training to the Management to get to know the present status of trained staff and figure out what and how to manage them from now on.

▪ Leadership and executive coaching

비즈니스 코칭 세션을 통해서는 대개 코치이의 역량 강화라는 기대를 하게 되는데, 실제로 그러한 기대로 개발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그러나 적지 않은 기간 동안 코치로서 비즈니스 코칭을 해온 경험에 비춰보면, 비즈니스 코칭은 코치이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전 단계 작업이라는 측면이 강하다. 코칭의 기대효과는 결국 코치이로 하여금 ‘스스로 동기를 부여하는(self-motivated), 자기 생성적인(self-generated)’인 역량을 계발하도록 하는 것이거나 혹은 자신이 그러한 역량을 가지고 있음을 일깨워주거나 하는 것인 바, 이는 ‘자율형성(self-organization), 자신감(self-confidence)’ 등과 같은 개념어로 등치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코치는 코치이에게 무언가를 더해서 보태는 작업을 하기보다는 거꾸로 코치이의 복잡도를 줄이는 작업에 충실해야 한다. 달리 말해 코치이로 하여금 본래 자신의 특질(Authentic-self)을 파악하도록 하는 데 1차적 목표가 있다. 본래 자신의 모습을 찾는다면 사람은 누구나 자연스레 활기가 차고 마음이 편하며 관대해진다. 그리하여 자신의 역량 강화를 위해서 해야 할 일을 알고 실행하며 다른 사람들과 긍정적으로 상호작용을 할 수가 있게 되니 업무성과는 좋아지고 자연히 자신의 역량 강화로 이어진다. 하여 우리는 비즈니스 코칭은 코치와 코치이 모두 인간에 대한 본질적 이해를 바탕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에 기반해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실행한다. 

The expectation of business coaching is strengthening coachees’ competencies, as a matter of fact, it was developed in the first place with such expectations. However, reflecting on the experience of coaching for some years, business coaching has a strong aspect that it is a pre-work to strengthen the coachees’ competencies. That is to say, the expected outcome of coaching is about having coachees be self-motivated and self-confident while reminding them to realize they already have such competencies.
    We believe the coach’s role is not to add more knowledge and information, giving skills and tactics, to the coachees but fundamentally, reduce the level of complexity from them. Our attitude in coaching is for a coachee to be aware of one’s work ethics and authentic self ultimately. Then one will know where I belong and what I need to do from one’s place and can interact with others positively thus, leading to better work performance which naturally continues to strengthen one’s competencies.

– We are aware that the great potential is within us to be unleashed, and open-mindedness gets us to communicate.

– We believe that the coaching should be mental work to realize what needs to be changed.

– We take a systemic approach applying dependable tools required according to the circumstances of the coachee, which are physical level, emotional level and mental level.